불교 세계화 장학기금 3억원 쾌척

글번호 :
189|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1.08.16 16:45|
조회수 :
1214
정관 스님(부산 영주암 회주)과 부산 지역 불자들이 6월 24일 오후 5시 교내 백주년기념관에서 불교 세계화 장학기금 3억원을 쾌척했다. 


  이 기금은 정관 스님이 동국대 경주캠퍼스의 ‘불교 세계화를 위한 인재 육성 사업’을 지원하고자 뜻을 세우고, 범산 스님(부산 영주암 주지), 허인구(디에스아이엔씨 대표이사, 부산불교지도자포럼 회장), 최금식(선보공업 사장), 조성재(비엔그룹 회장), 이윤희(부산불교도연합회 회장) 등 부산 지역 불자들이 6천만원씩 출연하여 총 3억원의 기금을 조성한 것이다.


   이 장학 기금은 동국대 경주캠퍼스가 추진하는 불교 세계화 인재 육성을 위해 사용될 계획이며, 인도 다람살라 등에서 동국대 경주캠퍼스에 유학을 온 외국인 학인 스님과 학생들의 학업을 지원하게 된다.


   이번 장학기금 전달식에 참석한 학교법인 동국대학교 이사장 정련 스님은 “부산의 원로이신 정관 큰스님께서는 평소에도 인재 불사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씀하시면서 어린이와 청소년 교육에 많은 영향을 끼치셨다”며 “오늘 큰스님이 전해 주신 큰 뜻을 학생들에게 잘 전달하여 훌륭한 불교 지도자를 길러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종 동국대 경주캠퍼스 총장은 “소중한 뜻을 전해 주신 정관 큰스님을 비롯한 부산 불교계 지도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외국의 학인 스님들과 젊은 불자들이 우리 대학에 와서 공부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한국과 세계 각국의 불교문화 관련 기관의 교류가 활성화되고 불교의 세계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