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 통일신라시대 건물터에서 유아묘 최초 발굴

글번호 :
192|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1.08.16 16:47|
조회수 :
1327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총장 김영종) 박물관(관장 청원 스님)이 경주시내 통일신라시대 건물터에서 유아묘를 발굴했다. 


  동국대 경주캠퍼스 발굴조사단은 경주 성건동 350-1번지 유적의 발굴조사 중 통일신라시대 8세기 초에 조성된 것으로 판단되는 유아묘(乳兒墓) 1기를 확인하였으며, 이는 경주시내 신라왕경 실생활유적 발굴 기록 중 최초이다.


   이번에 발굴된 유아묘는 1세미만 유아의 무덤으로 추정되며, 길이 86cm, 폭 60cm의 타원형 구덩이에 시신을 보호하기 위해 강돌, 암키와, 토기를 외곽시설로 사용하였고, 머리받침돌과 수키와를 세워 시신을 북쪽으로 고정한 뒤, 무덤의 뚜껑으로 암키와를 덮은 구조이다.


   유아묘의 부장유물은 남동쪽 모퉁이에서 30cm거리를 두고 별도의 소형 구덩이 속에 통일신라시대 인화문토기(印花文土器) 병(甁)을 안치하였는데, 제사행위로서 토기의 입술부와 다리부를 의도적으로 깨뜨리고 거꾸로 묻어 놓았다.


   발굴조사단의 이동헌 책임연구원은 “일반적으로 삼국시대에서 통일신라시대의 무덤은 경주시내 무덤군이나 외곽지역의 양지바른 구릉에 조성되나, 이번에 발견된 유아묘는 통일신라시대 도시계획에 입각한 왕경의 실생활주거지역인 각종 건물터와 우물터 바로 옆에서 확인된 점에서 지금까지 유례가 없는 통일신라시대 최초의 무덤형태와 구조가 발견된 것이며, 고대 매장의례의 새로운 인식을 유발시킨다.”고 분석했다.


   이어 “따라서 이번에 확인된 통일신라시대 유아묘가 성인이 되지 못하고 일찍이 죽은 자식을 위해 부모가 주거공간 가까이에 특별하게 조성한 무덤일지 아니면 통일신라시대에 아직 밝혀지지 않은 정식 매장의례에 따라 조성된 무덤의 한 유형이 될지는 향후 신라왕경 건물터 내 발굴조사자료가 축적된다면 더욱 명확해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