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경주캠퍼스, 교양교육이 우수한 대학 만든다

글번호 :
205|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1.10.31 10:33|
조회수 :
1100

교양교육과정 개편방향 설명회, 경희대 도정일 대학장 초청 특강 가져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총장 김영종)는 지난 10월 20일 오후 4시에 교내 백주년기념관에서 교양교육과정 선진화 특강 및 교육과정 개편방향 설명회를 가졌다. 

이번 특강과 설명회는 동국대 경주캠퍼스 교양교육원(원장 박상신)에서 교양교육 선진화 모델 연구를 통해 교양교육과정 개편 방향을 모색하고 교내 구성원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한 것이다. 

교양교육의 선진화 모델 연구를 위해서 2011년 수도권 대형 대학 중 유일하게 ACE사업 대학으로 선정된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칼리지 도정일 대학장을 초청하여 ‘교양교육과 인문학 교육, 왜 중요한가’를 주제로 특강을 가졌다. 

도정일 대학장은 특강에서 “교양교육이란 전공의 경계선을 넘어서 한 인간이 평생에 걸쳐 사회활동을 지원받을 수 있는 함량을 길러내는 것”이라며 “학부생의 지적, 정서적 도덕적 성숙을 지원하는 교육을 통해 탁월한 개인, 책임 있는 시민, 따뜻한 공동체 성원에 필요한 기본 능력을 함양시켜 인격을 갖춘 인간을 형성하는 것이 교양교육의 목표”라고 말했다.

또한 인문학 교육의 중요성을 설명하면서 “인문학 교육은 정답이 없는 질문을 학생들 각자가 찾을 수 있도록 교육하는 것으로, 공감 능력, 타인의 아픔에 대한 연민과 동정심, 정의감과 분노를 가질 수 있는 인간 내부의 더 나은 천사 키우기 교육”이라고 강조했다. 

특강에 이어 교내 교수, 직원,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교양교육과정 개편방향에 대한 설명회를 열어 구성원들의 공감대를 갖는 자리를 가졌다. 

이 설명회에서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교양교육과정 개편방향으로 △ 도덕적 인성 교육을 강화하고 △ 비판적 사고 및 의사소통 역량을 강화하고 △융복합 교육과정의 개발 및 확립 △ 전공수학을 위한 기초교육의 강화 △ 자기계발 교육을 통한 인재상을 구현하는 것을 제시했다.  

박상신 동국대 경주캠퍼스 교양교육원장은 “이번 교양교육 개편은 ACE 대학으로 선정된 대학인만큼 학부교육에서 교양교육을 선진화시켜 그야말로 인성, 지성, 감성을 갖춘 창의적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동국대 경주캠퍼스가 전공과 함께 교양교육이 우수한 대학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올해 교육과학기술부가 선정한 ‘잘 가르치는 대학’에 선정되어 앞으로 4년간 학부교육선진화 선도대학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