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경주캠퍼스, 故 최종근 학우 추모 식수 및 추모석 제막

글번호 :
551|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9.06.28 10:16|
조회수 :
89

동국대 경주캠퍼스, 최종근 학우 추모 식수 및

 

추모석 제막

 

동국을 사랑한 학우여! ....

 

고 최종근 하사를 기리며 동국인의 마음을 담아 이 나무를 심다

 

유가족, 고인이 복무 중 모은 1천만 원을 모교에 기부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는 지난 6251130분 교내 진흥관 앞에서 청해부대 복무 중 순직한 최종근 하사 추모 식수 및 추모석 제막식을 가졌다.

 

  최종근 하사는 2016년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경영학부에 입학하여 해군 복무 중 지난 524일 순직했다.

 

  추모행사는 고인이 공부하던 진흥관 앞 화단에 추모 나무와 추모석을 설치해 고인을 영원히 기억할 수 있게 조성했다.

    

 

  유가족과 고인이 근무하던 청해부대 간부와 병사, 동국대 경주캠퍼스 교수와 직원, 경영학부 교수와 학생들, 동국대 경주캠퍼스 학군단 후보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추모 식수한 나무는 살아서 천년, 죽어서도 천년을 산다는 뜻을 가진 주목이며, 추모석은 경주 남산 부처님을 조성하던 자연 화강석에 추모 내용을 붓으로 쓰고 정으로 새겼다.

 

  이날 제막식에서는 유가족이 고인이 군 복무 중에 받은 급여와 수당을 모은 1천만 원을 동국대 경주캠퍼스에 기부했다.

     

  유가족을 대표해 기금을 전달한 최 하사의 부친은 제 아들 종근이를 위해 위령제를 해 주시고, 오늘 추모식수와 추모석을 조성하여 종근이를 기억할 수 있게 해 주신 동국대 경주캠퍼스에 감사드린다아들의 뜻이라고 생각하고 학교 가는 것을 참 좋아했던 아들을 생각하며 기부했다. 앞으로 종근이가 생각날 때면 이 아들 나무를 찾아 오고 싶다고 말했다.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은 추도사를 통해 오늘 동국대 경주캠퍼스를 사랑하고 학우들에게 항상 웃음으로 친절했던 고인을 영원히 우리 곁에 두게 되었다. 우리 최종근 학생은 그가 다니던 경영학부 학우들이 공부하는 곳에서 영원히 함께 할 것이라고 추모사를 전했다.